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핫이슈
사회핫이슈
행안부, 2월 3일~4일 대설대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가동
수도권 빠른 귀가 안내, 대중교통 증편, 취약도로 제설 등 중점 관리
기사입력: 2021/02/03 [19:37]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온라인2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제언론인클럽(GJCNEWS)=온라인2팀] 행정안전부는 3일 저녁부터4일 새벽 사이에 수도권 등 중부지방에 많은 눈이 예보됨에 따라 3일 16시를 기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단계를 가동하고 비상 근무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행안부는 오늘 새벽에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과 강원영서 등 일원에 대설 예비특보가 발표됨에 따라 관계 중앙부처와 지자체 등이 참여하는 긴급 대책회의를 개최하였다.

이 자리에서는 퇴근시간대 빠른 귀가 안내와 대중교통 증편 및 취약도로 제설·제빙 대책, 재난문자 등의 대국민 홍보 방안 등을 중점적으로 논의하였다.

특히, 수도권의 경우 오후 6시부터 눈이 내리기 시작하고, 저녁 9시와 내일 새벽 3시 사이에 집중될 것으로 예보됨에 따라 시민들의 빠른 귀가를 안내하고, 필요한 경우 대중교통을 증편하거나 배차간격 조정 등을 시행하도록 하였다.

또한, 취약도로를 중심으로 제설 장비·차량 전진 배치와 도로결빙에 대비한 제설재 사전 살포 등을 추진하고, 상습 정체 구간이나 사고 위험구간에 대해서는 신속한 교통통제와 내비게이션사 등에 관련 정보를 안내하도록 하고, 산간 고갯길, 고속도로 진·출입구, 경계도로 등에 대한 철저한 제설과, 재난방송, 재난문자(CBS) 등의 다양한 매체를 통해 대설 특보지역을 중심으로 기상상황 전달과 대중교통 이용하기, 감속 운전과 안전거리 확보 등의 국민행동요령 안내를 확대하기로 하였다.

김희겸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강설 시간을 고려한 제설 장비·자재 사전배치, 내일 새벽 시간대 도로결빙 예방을 위한 제설·제빙작업 철저와 함께, 재난문자 및 방송 등을 통해 국민들께 기상상황과 행동요령을 신속하게 제공하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국민들께서도 오늘 강설 집중시간 이전에 빠른 귀가와 대중교통을 이용해 주실 것”을 부탁하였다.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