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전국/지방뉴스
전라북도
독일 입양 여성 제니퍼 씨, 전주시 가족(추정)과 상봉
언론을 통해 사연 알려진 이후 친부 및 친척으로 추정되는 사람 나타나 설레는 만남의 시간 가져
기사입력: 2023/06/09 [19:36]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윤범석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주시 독일 입양 여성 제니퍼 씨, 가족(추정)과 상봉


[국제언론인클럽=윤범석기자] 어린 시절 독일로 입양된 제니퍼 씨가 지난 7일 노송동 주민센터를 방문해 가족을 찾는다는 사연이 언론에 보도된 이후 가족으로 추정되는 사람들이 나타난 것으로 확인됐다.

제니퍼 씨는 지난 1977년 7월 16일 전주시 서노송동 617번 집 앞에서 발견돼 이후 4개월 만에 독일로 입양됐으며, 자신을 낳아준 부모를 찾아 지난 2010년과 2014년에 전주를 찾았지만 실패했다. 그녀는 이번이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하며 세 번째로 전주를 찾아와 노송동 주민센터에 도움을 요청한 것이다.

제니퍼 씨의 사연이 언론을 통해 보도된 이후인 9일 오전 그녀의 친척으로 추정되는 한 남성이 노송동 주민센터로 연락을 해왔다. 바로 “방송에 나온 제니퍼의 얼굴을 보니 친모와 많이 닮아 한눈에 알아보았고, 제니퍼의 발견 상황 및 시기도 꼭 일치해 연락했다”라는 것.

제니퍼 씨는 이날 오전 11시 40분 인천공항발 항공기로 독일로 출국 예정이었으나, 이 소식을 전해 듣고 항공편을 취소하고 곧장 인천공항에서 전주로 다시 내려왔다.

이후 이날 오후 노송동 주민센터에서 제니퍼의 친부로 추정되는 남성 A씨와 친척들과의 만남이 성사됐다.

이 자리에서 A씨는 “가정불화로 인해 엄마가 아이를 남겨두고 가출했으며, 이후 동네 주민이 제니퍼를 키운다고 데려간 이후 행방을 알지 못하다가 해외로 입양됐다는 소문을 들었다”고 밝혔다.

제니퍼 씨는 “부모님을 찾을 수 있을 거라는 큰 기대를 하지 않았는데 이렇게 연락이라도 온 것 자체가 너무 감사하다”면서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가져줘 너무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편 제니퍼 씨와 A씨는 향후 유전자 검사를 통해 친자관계를 확인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