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국/지방뉴스
제주특별자치도
제주국제컨벤션센터 민자유치 적극 추진 필요!!
기사입력: 2022/12/07 [19:13]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김승환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제주도의회


[국제언론인클럽=김승환기자] 민간이 출자했지만 사업추진이 부진한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 대해서 민자유치 등을 적극 검토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고태민 의원(국민의힘, 애월읍갑)은 제411회 정례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2차 회의(12/7)에서 “11월 30일에 기획재정부에서 발표한 '새정부 공공기관 혁신가이드' 계획안에 제주국제컨벤센터 주식처분이 한국관광공사의 자산 효율화에 포함됐다”고 했다.

고태민 의원은 “2021년 12월 말기준 제주국제컨벤션센터의 발행주식 총수는 40,095,644주로, 제주도가 지분율 65.81%로 최대주주이며, 한국관광공사 14.48%, 법인주 17.23%, 개인주 2.32%로 구성되어 있으며, 한국관광공사 소유의 주식은 580만 5000주에 액면가 5000원을 적용하면 약 290억이다”며, “제주국제컨벤션센터는 2021년도 자본총액이 1,755억원으로 전년도보다 279억원 자본잠식이 심화되고 있고, 단기차입금도 전년도보다 20억원 증가했다”지적했다.

또한“최근 5년간 영업이익 누적 적자액도 245.3억원으로, 대구 엑스코 90.8억원 적자, 일산 킨텍스 188억원 적자에 비해 적자폭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렇게 적자에 허덕이는 비상장 기업의 주식을 매입할 기업은 없을 것으로 사료된다며, 한국관광공사는 2008년과 2012년에도 지분매각을 추진였으나, 응찰자가 나타나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고 의원은 “한국관광공사가 지분매각을 추진하게 되면, 제주도에서도 보유 주식 매각을 추진하여 민간자본을 적극 유치하여 제2컨벤션 등을 조성할 필요가 있다”며, “민간자본 유치와 더불어 MICE 산업의 트렌드와 시장 변화에 맞게 발빠르게 대응할 수 있는 적응력을 갖추어야하며, 이를 통해 시장경쟁력을 확보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