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국/지방뉴스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청 김동환 주무관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강병삼 시장, 12월 첫 간부회의 시 소속 직원에 대한 파격적 칭찬 이유?
기사입력: 2022/12/07 [19:15]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김승환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제주시청


[국제언론인클럽=김승환기자] 강병삼 제주시장은 12월 7일, 각 국장들과 함께 12월 첫 주간 간부회의를 개최하고, 주요 시정현안 사항들에 대한 차질없는 마무리와 연말연시 나눔분위기 확산에 공직자들이 솔선하자며 뜻을 같이 했다.

이날 강 시장은 참석한 간부 공무원들에게 꼭 드리고 싶은 이야기가 있다며, 현재 제주시청 세무과에 근무중인 김동환 주무관의 이름을 거명하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김동환 주무관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용담레포츠공원 변상금 부과에 대한 국가와 제주시 간 공유재산 사용․수익 권한 유무, 의제허가에 따른 점유권원 판단과 관련하여

법령과 대법원 판례 등을 적극적으로 찾아 이를 의견서 형태로 만들어 업무처리 부서에 전달한 것이다.

강 시장은『50만 시민의 벗 제주시』는 이번 사례처럼 공직자 모두가 한마음으로“비록 내 부서의 일이 아닐지라도, 제주시민 전체를 위해 도움이 되겠다”는 적극적 마음으로 업무에 임해줄 것을 당부했고

또한, 코로나19 접종율이 5.8%로 매우 저조함에 따라 공직자들이 솔선하여 예방접종을 받아 줄 것을 강조했으며

지난, 12월 2일부터 시행되고 있는 1회용품 보증금제와 관련하여 불편사항을 개선하여 제도가 안착될 수 있도록 노력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