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국/지방뉴스
전라남도
전남도, 행안부에 구례 호우 복구비 등 추가 지원 건의
휴일 불구 현장 찾은 이상민 장관에게 행정절차 간소화 등 요청
기사입력: 2022/10/02 [16:00]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박성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남도, 행안부에 구례 호우 복구비 등 추가 지원 건의


[국제언론인클럽=박성기자] 전라남도는 2일 휴일에도 불구하고 구례 호우 피해 복구현장을 찾은 이상민 행정안전부장관에게 복구비 추가 지원과 행정절차 간소화 등을 요청했다.

이상민 장관은 이날 2020년 호우로 많은 피해를 입은 구례 지구단위종합복구사업장을 방문해 사업 추진현황을 살피고 비상시 방지대책 등을 사전 점검한 후 공사 관계자를 격려했다.

이상민 장관은 복구사업이 추진 중인 마산천, 안촌 배수펌프장 등 공사 진행 현황 등을 듣고 “집중호우・태풍 피해가 재발하지 않도록 조속히 추진하고, 특히 구례의 경우 항구복구를 위해 지구단위종합복구 계획을 수립해 추진하는 현장임을 감안, 복구사업 마무리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주문했다.

전남도와 구례군은 이날 지방비 부담액 중 73억 원의 특별교부세 추가 지원과 원활한 복구사업 추진을 위한 행정절차 간소화를 건의했다.

구례지역은 지난 2020년 8월 호우로 총 1천800억 원의 재산피해가 났고, 부상 2명을 포함해 이재민 746세대 1천149명이 발생했다.

정부는 구례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고 약 3천300억 원의 복구비를 지원했으며, 현재 약 97%가 준공됐고 막바지 공사가 진행 중이다.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