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국/지방뉴스
전라남도
보성군, 여자만 국립갯벌습지정원 조성사업 청신호
세계유산“보성·순천갯벌”의 지속가능한 보전·활용
기사입력: 2022/09/28 [11:00]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김서중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보성군, 여자만 국립갯벌습지정원 조성사업 청신호


[국제언론인클럽=김서중기자] 보성군이 전라남도와 역점으로 추진 중인 ⌜여자만 국립갯벌습지정원 조성 사업⌟ 기본 계획 용역이 마무리됨에 따라 사업 추진에 청신호가 켜졌다.

군에 따르면 지난 27일 전라남도에서 열린 ⌜여자만 국립갯벌습지정원 조성 기본계획 수립용역 최종보고회⌟에 김철우 보성군수, 문금주 전라남도 행정부지사 등 관계자와 전문가 등이 참석해 진지한 논의가 있었다.

김철우 보성군수는 “이 사업으로 4개 시․군(보성·순천·여수·고흥)을 품은 여자만의 갯벌환경·생태 복원과 수산자원 회복을 통해 주민소득 증대 및 정주여건 개선으로 해양보전과 관광 활성화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특히 갯벌의 지속 가능한 이용을 위한 연구와 함께 갯벌 생태를 체험할 수 있는 관찰대 설치 사업 등을 추가 반영토록 요청했다.

'여자만 국립갯벌습지정원 조성사업'은 전라남도에서 추진하는 2,185억 원 규모의 국가 예비타당성 대상사업으로, 오는 10월 정부에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으로 신청하고, 2024년부터 2028년까지 5개년에 걸쳐 추진 예정이다.

추진전략 3대 목표는 건강한 갯벌·바다, 생태문화 힐링거점, 지역상생·발전이며, 세부사업은 갯벌습지정원센터, 블루카본생태학교, 갯벌보전·생태탐방로 등 13개의 단위사업으로 이뤄져있다.

‘국가해양정원’ 사업은 현 정부의 120대 국정과제이며, 가로림만 해양정원, 호미반도 해양정원 사업이 현재 예비타당성 신청 사업으로 추진 중에 있다.

한편 보성군은 본 사업 추진을 위하여 지난 2018년부터 여자만 국립갯벌습지정원 조성 마스터플랜을 계획하고, 2020년 사업 추진을 위해 순천시와 협의체를 구성했다. 정부와 국회에 지속적으로 사업의 필요성과 논리 개발을 통한 건의로 전라남도 1단계 사업으로 선정됐다.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