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국/지방뉴스
세종특별자치시
최민호 세종시장, 10살 출범둥이들과 입장
10년 전 최 시장이 직접 작명해준 정세화 어린이 눈길
기사입력: 2022/07/01 [19:04]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김재수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출범둥이


[국제언론인클럽=김재수기자] 최민호 제4대 세종특별자치시장이 1일 거행된 취임식에서 2012년 출생한 어린이 14명과 입장하면서 세종시 출범 10주년의 의미를 더하고 있다.

최 시장은 이날 대중교통으로 취임식장에 이동한 후, 취임식 시작에 앞서 2012년 태어난 출범둥이 14명과 취임식에 참석했다.

사전 공모를 통해 선발한 출범둥이 14명은 모두 현재 세종시에 거주하고 있으며, 올해 10살이 된 초등학생들로 2012년 출범한 세종시와 나이가 같다.

이날 참석한 출범둥이 중에는 최 시장과의 특별한 인연을 갖고 있는 어린이가 있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최 시장은 지금으로부터 10년 전, 지인에게 자신의 자녀 이름을 지어달라는 부탁을 받았다.

당시 최시장은 이를 흔쾌히 수락하고 ‘세종시를 빛내라’라는 의미를 담아 ‘세화(世華)’라는 이름을 지어줬다.

10년 전 인연이 세종시 출범 10주년과 맞닿으면서 최 시장과 정세화 어린이가 나란히 입장을 하게 된 것이다.

시 관계자는 “최민호 시장 취임을 축하하고 세종시 출범 1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출범둥이들과의 입장을 마련했다”라며 “올해 10살이 된 세종시와 어린이들 모두 뜻깊은 시간이 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