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핫이슈
사회핫이슈
최종건 제1차관, 제네바 군축회의(CD) 고위급 회기 연설
기사입력: 2021/02/23 [20:02]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온라인2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제언론인클럽(GJCNEWS)=온라인2팀] 최종건 제1차관은 2.23일 오전(현지 시간) 제네바 군축회의(CD: Conference on Disarmament) 고위급 회기 연설을 화상으로 실시하여 국제 군축·비확산 체제 강화의 중요성과 우리의 기여 의지를 강조하는 한편,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을 설명하였다.

금번 고위급 회기는 2.22(월)-25(목)간 화상으로 개최되어 40여 개국 장·차관급 인사들이 국제 군축·비확산 현안에 대해 연설 할 예정이다.

 최 차관은 군축협상의 교착상태 장기화와 더불어, 코로나19를 비롯한 비전통 안보위협의 대두 등으로 국제 안보환경이 어려운 상황에서, 국제사회가 다자주의의 기치 하에 공동으로 노력해 나갈 필요성을 강조하였다.

특히, 유일한 다자 군축협상 포럼인 제네바 군축회의(CD)가 군축협상에 있어 진전을 이루어내고, 이를 통해 국제평화와 안보 증진에 기여하기를 기대한다.

최근 미·러간 신전략무기감축조약(New START)의 연장을 환영하고, 향후 “핵무기 없는 세상” 목표 달성을 위해 관련국들이 핵비확산조약(NPT)에 따라 핵군축 진전을 위한 대화에 임할 것을 촉구한다.

우리나라의 기여와 관련, 핵군축 진전 모색을 위한 16개 주요 핵 비보유국간 협의체인 스톡홀름 이니셔티브(Stockholm Initiative) 참여, 미래 세대의 군축 문제 관여 확대 모색을 위한 유엔총회 ‘청년과 군축·비확산(Youth, Disarmament and Non-proliferation)’결의 채택 주도 등의 노력을 소개한다.

아울러, 최 차관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는 선택이 아니라 반드시 가야만 하는 길이라고 강조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국제사회의 지속적인 지지를 요청하였다.

우리 정부는 한반도 평화의 일상화를 목표로 그동안 대북 관여를 위한 외교적 노력을 끊임없이 경주해 왔음을 설명하면서, 특히 남북간 군사적 신뢰구축 및 군비통제 분야 성과로서 9.19 군사합의를 소개한다.

우리 정부는 조기에 대화의 동력을 회복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평화적으로 달성해 나가기 위해 앞으로도 관련국들과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예정이며, 북측의 대화 복귀를 촉구한다.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