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국/지방뉴스
경기남부
성남시, 일반음식점 ‘좌식→입식 테이블’ 최대 300만원 지원
기사입력: 2021/02/15 [20:32]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정성환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GJCNEWS=정성환 기자]   성남시는 좌식테이블을 입식테이블로 교체하는 일반음식점에 최대 300만원을 지원한다. 지원 범위는 테이블과 의자 구매 비용이다.

▲ 입식테이블이 설치된 성남시내 일반 음식점  © 정성환 기자

 

좌식 테이블이 불편한 노약자, 장애인, 임산부, 외국인 등에게 편의를 제공하고, 외식 업소의 환경을 개선해 침체한 지역경제 활성화하려는 지원사업이다.

▲ 입식테이블이 설치된 성남시내 일반음식점2  © 정성환 기자


지원 대상은 성남시에 일반음식점으로 영업 신고한 업소다.호프, 소주방 등 주점 형태와 최근 1년 이내 영업정지 이상의 행정처분, 지방세 체납 영업소는 제외한다.

 

지원받으려는 대상 업소는 2월 8일부터 오는 2월 26일까지 신청서(성남시홈페이지→새소식)를 성남시청 5층 위생정책과에 직접 내거나 팩스(031-729-3109)로 보내면 된다.

시는 매출액, 영업 기간 등을 심사해 지원업소 30곳을 선정하며, 오는 3월 19일 개별로 알려준다.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