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종합뉴스
연예/스포츠
인터걸스, 미국 애틀랜타 코리아 페스티벌 공연 성료
신곡 '바쁘니까 끊어' 미국 무대 선 공개, 미국에서 먼저 무대를 선보인 '인터걸스' 글로벌 행보 예상
기사입력: 2021/10/15 [16:23]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김태훈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신인 걸그룹 인터걸스(INTER GIRLS)가 세계적인 케이팝 열풍 속에 미국 공연을 가졌다.

  © 김태훈 기자



'예림, 다운, 정원, 경빈, 나영'으로 구성된 인터걸스는 지난 9월 25일부터 26일까지 열린 2021 미국 애틀랜타 코리아 페스티벌 무대서 해외 팬들의 많은 호응을 이끌어냈다.

아직 국내 데뷔 쇼케이스를 가지지 못한 인터걸스는 애틀랜타 무대 이후 앨라배마와 뉴저지에서도 연이은 공연을 펼쳐 국내 데뷔 이전에 미국에서 먼저 선보이는 기회를 가졌다. 

지난달 제9회 럭셔리 브랜드 모델 어워즈 패션위크 국제행사에서 신인 걸그룹상을 수상하며 대중에게 알려지기 시작한 '인터걸스'는 중독성 있는 후렴구와 경쾌한 사운드가 특징인 '바쁘니까 끊어'로 국내 활동을 준비 중이다.

한편 사회봉사 단체인 1004클럽 나눔공동체(총재 양승수) 홍보대사로 활동 중인 '인터걸스'는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통해 지속적인 프로모션을 진행할 예정이다.

국제언론인클럽 경제부 기자
kkk3311@naver.com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