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제뉴스
국제소식
완도해경, 기상악화 속 섬마을 맹장염 환자 긴급이송에 나서
기사입력: 2020/12/14 [09:10]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윤진성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GJCNEWS=윤진성 기자] 완도해양경찰서(서장 박제수)는 지난 13일 밤 9시경 완도군 노화도에서 원인미상의 복통을 호소하는 맹장염의심 환자가 발생하여 긴급이송에 나섰다고 밝혔다.

 

완도해경에 따르면 A양(9세, 여, 노화거주)이 자택에서 저녁식사 후 원인미상의 복통을 호소하여 노화보건지소 내원, 진료결과 맹장염이 의심되어 완도해경에 긴급이송요청 하였다.

 

이에 완도해경은 순찰차, 경비정을 급파하여 현장에 도착 코로나19 방역수칙 철저히 준수 후 환자상태 확인결과 코로나19 관련 증상 없으나 복통을 호소 경비정에 편승하여 응급의료시스템 이용 환자상태 확인하며 땅끝항에 대기중인 119 구급대에게 안전하게 인계하였다.  

 

한편 해상은 풍랑주의보 발효 등 기상이 좋지 않았지만 A양을 안전하게 해남소재 병원으로 인계하였으며 현재 치료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완도해경관계자는“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기상악화 속에도 항상 최선을 다할 것이다”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