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신안군은 724일부터 하의면 당두를 기점으로 능산도와 대야도를 경유하여 도초면 시목을 운항하는 정기 카페리여객선이 취항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증도~자은 간 슬로시티, 송도~병풍 간 슬로시티2호에 이어 세 번째 여객선공영제 항로가 탄생되었다.

 

이번 하의도초간을 신규 운항하는 슬로시티3호는 신안군에서 직접 입한 선박으로 여객정원 159, 승용차량 17대의 수송능력을 갖춘 130톤급의 차도선형여객선이며, 운항시간은 14회 왕복운항, 편도 약 40분이 소요된다. 여객요금은 1,000, 승용차 기준운임은 2,000원 연간운영비는 군비 약 8억여원이 소요된다.

 

그동안 하의도와 도초도는 해상 9km로 가까운 거리에 인접해 있으나 이동을 위해서는 목포를 경유하다른 여객선으로 환승해야 하는 불편을 겪고 있었다.신의초등학교에서는 학생들과 사 등 60여명이 도초도와 비금도로 오는 29일 체험학습을 계획하고 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앞으로도 여객선공영제를 확대하여 운임 부담을 최소화하고 섬 주민들의 이동권을 보장하여 정주여건을 더욱 개선시킬 것이라면서 중앙정부의 관심과 여객선공영제 시범지구 선정 등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 (사진=신안군 제공)  © 박성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김종국이 가족을 위해 선택한 칼로바이 ‘라이프 프로틴’ 홈쇼핑 완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