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종합뉴스
문화/예술
격투기 챔피언 이대원 ‘미스터 트롯’서 올하트 “여심자극”
진성, 장윤정 ‘사기 캐릭터...트로트 무술인 극찬’
기사입력: 2020/01/17 [13:18]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김인식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미스터트롯 출연중인 격투기 챔피언 이대원 올하트 / 사진제공 AFC 

<국제언론인클럽/국제인터넷뉴스=김인식 기자>격투기 챔피언 이대원이 TV조선 오디션 프로그램 내일은 미스터 트롯’(이하 미스터 트롯)을 통해 깜짝 스타로 등극했다.

▲ 격투기 AFC 챔피언 인터뷰하고 있는 미스터트롯 사기캐릭터 꽃미남 이대원 / 사진제공 AFC 

15000:1의 경쟁을 뚫고 참가한 이대원은 지난16일 방송된 미스터 트롯에서 영탁의 누나가 딱이야를 불러 심사위원으로부터 올하트를 받으며 첫 경연에서부터 강렬한 이미지를 심어줬다.

이대원은 빼어난 퍼포먼스와 가창력으로 심사위원으로부터 극찬을 받으며 다음 무대에 대한 기대감을 불러 일으켰다.

▲ 미스터트롯에 출연중인 격투기 챔피언 이대원 살인미소 / 사진제공 AFC 

이날 심사위원으로 출연한 진성은 무술인의 기를 트로트를 전해줄 분이다며 극찬했다.

장윤정도 이런분을 사기 캐릭터라고 한다. 대박이다며 놀라움을 표시했다.

또한 원곡자인 영탁도 이대원의 뛰어난 실력에 엄치를 치켜세웠다.

이대원은 첫 경연무대라 많이 긴장을 했다. 실수 없이 무대를 마칠 수 있어 다행이다심사위원들이 좋은 평가를 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 미스터트롯 사기캐릭터 꽃미남 격투기 챔피언 이대원 올하트 본선행 결정 / 사진제공 AFC 

트롯 파이트란 애칭을 가지고 있는 이대원은 지난 6월 열린 최홍만의 복귀전을 치르기 위해 입장할 때 직접 응원하는 마음을 담은 트롯을 불러 시선을 끌기도 했다

한편 AFC(엔젤스파이팅챔피언십)초대 챔피언 이대원은 지난 AFC 13회 대회에서 중국의 러 웨이동 선수를 상대로 1차 방어전에 성공하며 불패 파이터로서의 입지를 다지고 있는 중이다.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