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국/지방뉴스
광주.전남
진도군 전라남도 최초 ‘올해의 무형유산도시’ 선정
국립무형유산원과 업무협약 체결…무형유산 보전 기대
기사입력: 2020/01/20 [12:51]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박성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진도군이 전라남도 최초로 ‘2020 올해의 무형유산도시사업에 선정돼 지난 16일 국립무형유산원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군은 이번 사업에 선정되어 국비 1억원을 지원받아 무형유산의 목록화와 기록화, 지역축제와 연계한 기획공연, 학술대회 등 무형유산 관련 다양한 협력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대한민국 유일의 민속문화예술특구인 진도군은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3, 국가무형문화재 5, 도지정무형문화재 6, 향토무형문화유산 8종 등 다양한 무형문화 유산을 보유한 무형유산의 보고이다.

 

이동진 진도군수는 이번 무형유산도시 선정은 진도 무형유산의 가치를 재창조하고, 진도 문화유산의 우수성을 대내외에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무형유산도시 사업은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이 지방자치단체와 연계협력을 통해 지역 무형유산을 발굴보존하고 자생력 강화를 위한 사업이다.

 

▲ 이동진 진도군수는 진도 문화유산의 우수성을 대내외에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될 것  © 박성 기자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