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종합뉴스
경제/사회
완도해경, 최신형 500톤 경비함‘태극 22호’임무시작
- 완도 남해서부해상 522함 추가배치-
기사입력: 2019/12/18 [09:14]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윤진성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완도해양경찰서(서장 김충관)는 오늘 18일 500톤급 중형 경비함이 배치되어 여객선과 화물선, 어선등이 하루 평균 500척이 통항하는 완도해상에서 20일부터 경비임무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배치된 태극22호 522함은 한진중공업에서 제작된 경비함으로 약 318억원이 투입됐다. 지난 2019년 11월 20일에 준공했으며 무게 640톤, 길이 63.2미터, 너비 9.1미터, 최대속력 35노트(시속 65km)로 항해할 수 있고, 최대 항속거리는 3,480km로 19여명이 승선하며 무장으로는 20mm 발칸포 1문과 50중기관총 1문이 장착돼 있다.


특히, 고속단정은 대형함에서 보유하고 있는 같으며 길이가 약 10m, 시속 40노트(시속 74km)로 정원 10명이 승선할 수 있다.


522함의 취역식은 오는 12월 27일 오후 2시에 유관기관 단체장과 지역군민들이 참석하여 실시 할 계획이다.


김충관 서장은 “500톤급 중형 경비함이 한 대 더 배치됨에 따라 남해서부 해상에서 구조·구난의 역할이 한층 더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