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종합뉴스
경제/사회
완도해경구조대, 소나장비 특별교육으로 수색구조 강화
기사입력: 2019/12/11 [09:34]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윤진성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완도해양경찰서(서장 김충관)는 오늘 11일 해경구조대 구조정에 설치된 소나장비로 침몰물체를 확인할 수 있는 영상판독술 특별교육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완도해경에 따르면, 지난 4일 구조대 팀원이 경기도 소재 소나(바닷속 물체의 탐지나 위치를 도표에 표출하는 음향 표정장치)판매사 팀장에게 침몰 물체의 형태를 판독할 수 있는 교육을 받았다.


이에 구조대는, 침몰물체를 바다에 투하 후 집중적인 수중수색 훈련을 실시했으며, 구조정을 이용한 적정 속도는 약 12km/h로 운항해야 하고 탐색할수 있는 적정 범위는 수심은 30m, 폭은 15m로 구조 역량을 향상하여 소나장비를 운용 가능하도록 교육할 계획이다.


박진규 구조대장은 “특별교육으로 해상사고 발생 시 소나장비를 이용한 수중수색을 통해 수색구조능력을 강화하겠다.”고 전했다.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네이버 블로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